5114 북한강에서 (정태춘)

#
__*5114 북한강에서 (정태춘) 5114 .
. _01 저어두운 밤하늘에 가득덮인 먹구름이 밤새당신 머리를 짓누르고간 아침 나는 여기멀리 해가 뜨는 새벽강에 홀로나와 그찬물에 얼굴을 씻고 서울이라는 아주 낯선 이름과 또 당신 이름과 그 텅빈거릴 생각하오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가득 피어나오 _02 짙은 안개속으로 새벽강은 흐르고 나는 그강물에 여윈 내손을 담그고 산과 산들이 얘기하는 나무와 새들이 얘기하는 그 신비한 소리를 들으려 했소 강물속으로는 또 강물이 흐르고 내맘속엔 또내가 서로 부딪히며 흘러가오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또가득 흘러가오 _03 아주 우울한 나날들이 우리곁에 오래 머물때 우리 이젠 새벽강을 보러 떠나오 과거로 되돌아가듯 거슬러 올라가면 거기 처음처럼 신선한 새벽이 있소 _04 흘러가도 또오는 시간과 언제나 새로운 그강물에 발을 담그면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천천히 걷힐거요

__* 북한강에서 (정태춘) 5114